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9-16 09:53:12
기사수정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은 신입사원 채용 과정에 일대일 메타버스 채용 상담을 신설해 취업 준비생들을 위한 소통 채널을 강화한다고 15일 밝혔다.

SKT는 대학교 졸업 예정자부터 직무경력 3년차 미만 지원자를 선발하는 ‘주니어 탤런트’ 채용 접수를 27일까지 진행한다. 지원자 가운데 사전 신청을 한 600여 명을 대상으로는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를 활용한 단독 상담 기회도 부여한다.

SKT 신입사원 지원자들은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에서 자신의 개성대로 아바타를 꾸민 뒤 채용 담당자, 실무부서 담당자에게 궁금한 점을 자유롭게 물어볼 수 있는 일대일 메타버스 채용상담회에 참여할 수 있다.

메타버스 채용상담회는 공간의 제약 없이 본인이 원하는 곳에서 온라인으로 접속하면 되기 때문에 많은 인원이 참석한 오프라인 행사 대비 다른 사람을 의식하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이번에는 올해 4월 개최한 발표회 형식의 메타버스 채용설명회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지원자 각자가 궁금증을 해소하고 조언을 얻을 수 있도록 개별 상담 방식을 채택했다. 지원자는 본인 상담 시간대에 최대 2명의 친구와 이프랜드에 함께 접속해 상담받을 수도 있다.

SKT는 올해 4월과 6월에 이어 세 번째 수시채용으로 열리는 이번 주니어 탤런트 채용 과정을 통해 △서비스 기획 △마케팅 △인프라 △개발 등 다양한 직무의 신입사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주니어 탤런트는 기존 상·하반기 두 번에 그쳤던 정기 신입 공채와 달리 유연한 수시채용을 통해 직무별로 회사 내 조직들이 각자 필요로 하는 인재를 적시에 선발할 수 있는 제도다.

일반적으로 서류접수-필기전형-면접전형 순으로 진행되던 채용 프로세스는 각 직무에 맞는 방식으로 세분됐다. 올해부터는 지원자별 직무와 관련된 프리젠테이션이나 코딩테스트 등을 신설해 각 지원자의 패기와 열정 등 강점을 더욱더 세밀하게 파악하고 있다. 또한 면접전형에 진출한 지원자에게 공정하고 원활한 면접환경 제공을 위해 영상회의가 가능한 태블릿이 포함된 면접 키트를 사전에 제공하고, 메타버스 채용설명회를 통해 오프라인 채용행사 참석이 어려운 지원자들을 배려하는 등 디지털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취업 준비생들은 SKT 채용 홈페이지에서 직무 소개와 주요 업무 내용 등을 파악한 뒤 지원서를 작성할 수 있다. 이번 전형 최종 합격자들은 내년 상반기에 각 부서에 배치된다.

채용 홈페이지에서는 직무 담당자가 직접 업무 전반에 관해 설명하는 ‘구성원 인터뷰’와 ‘잡 캐스트’, 취업 준비생들이 공통으로 궁금해하는 질문에 대한 답변을 모은 ‘자주 하는 질문’ 등을 통해 채용 공고만으로는 확인하기 어려운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다.

SKT 허준 커리어 그룹장은 “대면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시기인 만큼 SKT의 ICT 솔루션을 활용해 취업 준비생들에게 편의를 높이는 등 젊은 세대가 선호하는 새로운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koreabiz.org/news/view.php?idx=2858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중소기업보안
중소벤처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